인요한 "이준석에 통크게 제안…돌아와 총선 중책 맡아달라"

作者:컴퓨터 来源:부동산 浏览: 【 】 发布时间:2023-12-11 04:51:37 评论数:
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4일 오후 부산 경성대학교에서 열린 이준석 전 대표,인요한quot이준석에통크게제안돌아와총선중책맡아달라 이언주 전 의원이 진행하는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있다. 이날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 토크콘서트를 지켜보고 자리를 떠났다. 이 전 대표와 별도의 대화는 없었다. 연합뉴스

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4일 오후 부산 경성대학교에서 열린 이준석 전 대표, 이언주 전 의원이 진행하는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있다. 이날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 토크콘서트를 지켜보고 자리를 떠났다. 이 전 대표와 별도의 대화는 없었다. 연합뉴스

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8일 “(국민의힘)이준석 전 대표가 돌아와서 화합하면 중책을 맡았으면 한다”고 말했다. 당 지도부와 친윤(친윤석열) 의원 등에게는 내년 총선 불출마 또는 수도권 출마를 권고했지만 이 전 대표에게는 역할을 부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.

인 위원장은 인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‘최강시사’에서 연일 당내 화합 거부 메시지를 내는 이 전 대표를 향해 “혁신위원장으로서 지나간 일은 다 지웠다”며 “제가 통 크게 (제안)했다. 그러면 본인이 조금 응대할 때가 됐다. 응답 줄 때가 됐다”고 했다.

앞서 인 위원장은 지난 4일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이 전 대표를 만나기 위해 부산으로 향했지만 끝내 불발됐다. 인 위원장은 이 전 대표에 대해 “(이 전 대표가) 많이 힘들어한다”며 “마음이 아프고 한이 많이 찼다”고 설명했다.

이 전 대표와의 만남을 계속 추진할 것이냐는 질문에 인 위원장은 “가능하다면 (계속할 것)”이라며 “우리는 다같이가야 하고, 비판도 필요하다”고 답했다.

진행자가 ‘혁신위는 이 전 대표에게 줄 건 다 이미 준 상황이라고 판단하는 것인지’ 묻자 “아니다. 그렇게 해석하지 말라”며 “다시 만나서 다시 듣고 양보할 건 양보할 것”이라고 답했다. 이어 “긍정적인 메시지를 보냈으니 기다리고 노력해야 하지 않겠나”라고 했다.

인 위원장은 최근 ‘국회의원으로서 큰 영광을 이뤘다’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진 김기현 대표가 ‘희생’ 총대를 메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“저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개인 이름을 거명한 적 없다”면서도 “김 대표뿐만 아니라 여러분들에게 좀 심한 표현이지만, 본류에 있는 분들을 여러 군데에서 지적했다. 시간을 좀 기다려 보자”고 답했다.

이어 “다른 대안이 있으면 좋겠지만, 제가 제시한 것 외에는 없다”며 “대한민국 사람들 세계에서 제일 머리가 좋은 사람들이다. 다 갈 길을 안다. 결단을 내려서 가기만 하면 된다”고 덧붙였다.

인 위원장은 전날 회동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‘국민의힘은 대통령 얼굴만 쳐다보는 정당’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“저는 반대로 생각한다. 대통령의 얼굴이 우리 당이고 당원들”이라며 “우리가 잘해야 한다”고 반박했다.

김 전 위원장은 앞서 인 위원장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“약을 먹이려면 대통령이 어떤 자세를 갖느냐에 달려 있다”며 “내가 항상 얘기한다. 국민의힘은 대통령 얼굴만 쳐다보는 정당”이라고 말한 바 있다.

이에 대해 인 위원장은 “김 전 위원장이 ‘환자가 약을 안 먹으면 어쩔 것이냐’라 말해서 제가 ‘맞다. 약 먹게 해야 한다’고 했다”며 “그분은 거침없이 노련하시고 경험 많고 여당과 야당을 마음대로 넘나들고 많은 것을 알고 있다”고 말했다.